“수경 원예를 시작하는 방법 -가정에서 수경 원예를하는 방법”

미도우랜즈Meadowlands 유역은 뉴욕 메트로폴리탄 지역과 뉴저지New Jersy 모두의 중요한 자산이다. 교통, 생태, 성장을 통합하는 뉴 미도우랜즈New Meadowlands 프로젝트는 시민을 위한 어메니티를 제공하고 재개발 기회를 새롭게 창출하는 동시에 이 지역을 둘러싼 다양한 위험 요소에 대응하기 위해 미도우랜즈를 변형시킨다. 미도우파크 대중이 접근할 수 있는 대규모 자연 보호 구역인 미도우파크Meadowpark는 홍수를 방지하는 기능을 할 것이다. 미도우파크는 습지를 회복하고 확장하며 접근성을 향상시킨다. 우리 팀은 미도우파크 전체를 아우르는 둔덕과 습지로 이루어진 복잡한 시스템을 제안한다. 이 시스템은 바닷물이 밀려들어오는 것을 방지하고 빗물을 저장해 인근 마을의 하수관이 넘치는 사태를 줄인다. 미도우파크는 멋진 경관과 여가 시설을 제공함으로써 인근의 개발 가치를 더한다. 미도우밴드 미 도 우 파 크 의 경 계 부 를 정 의 하 는 미도우밴드Meadowband는 홍수를 방지하고 인근 도시와 습지를 연결하며 도시에 성장 기회를 제공한다. 미도우밴드는 도로와 간선 급행버스 노선, 일련의 공공 공간, 레크리에이션 구역, 미도우파크 진입부 등으로 구성된다. 미도우밴드는 지역 주민과 방문객이 어우러지는 새로운 시민의 어메니티를 형성할 뿐만 아니라 교통, 생태, 개발과 같은 서로 다른 시스템을 결합하고 다양한 규모의 지역을 연결한다. 공원과 미도우밴드는 기존의 개발 지역을 홍수의 위험으로부터 보호한다. 연방 정부에서 이 지역에 투자하는 만큼, 이 지역은 땅을 좀 더 집약적으로 사용할 필요가 있다. 우리는 단층 건물, 단독 건물, 오픈스페이스, 주차장 등이 들어선 교외 지역의 토지 이용을 좀더 도시적으로 바꿀 것을 제안한다. 단층 창고 구역은 다층 건물이 들어설 수 있도록 기준을 상향 설정하고, 미도우밴드를 둘러싼 지역에는 다층 주택이 들어설 수 있도록 조정한다. 용도구역의 재설정을 통해 이 유역의 브랜드와 아이덴티티는 시간이 흐르면서 강화되고 땅의 가치는 높아질 것이다. 프로젝트를 진행하기 위해 3개의 파일럿 구역을 설정했다. 북쪽 경계로는 리틀페리Little Ferry, 무나치Moonachie, 칼스타트Carlstadt, 테터보로Teterboro, 사우스해컨섹South Hackensack 지구를 포함하며, 동쪽 경계는 시코커스Secaucus와 저지시티Jersey City의 일부를 포함한다. 마지막으로 남쪽 경계는 사우스키어니South Kearny와 저지시티의 서쪽 수변으로 구성됐다. MIT CAU|ZUS|DE URBANISTEN|75B|Deltares|Volker InfraDesign MIT CAU + ZUS + DE URBANISTEN 팀은 MIT에서는 알렉산더 드훅(Alexander D’ooge), 앨런 버거(Alan Berger), 사라 윌리엄스(Sarah Williams), 제임스 웨스콧(James Wescoat) 교수가, ZUS에서는 크리스틴 코어맨(Kristian Koreman), 엘마 반 복셀(Elma vanBoxel)이, DE URBANISTEN에서는 플로리안 보어(Florian Boer)와 더크 반 페이페(Dirk van Peijpe)가 참여했다. 그래픽 작업은 75B가, 생태 공학 지식은 Deltares, 인프라 정보는 Volker InfraDesign이 도움을 주었다.

잡지사의 편집부에는 매달 새 책이 쌓인다. 『환경과조경』은 조경 전문지이니 대개 조경, 원예, 건축, 도시 관련 신간이 보도자료와 함께 도착한다. 그 가운데 새 책 담당기자의 안목 그리고 선배 기자들의 간섭(!)과 추천으로 서너 권의 책이 선정되어 이 달의 ‘새 책’ 꼭지가 꾸려지기 마련이다. 그런데 하루는 색다르게도 인터넷 관련 신간이 눈에 띄었다. 제목은 『텔레코뮤니스트 선언The Telekommunist Manifesto』.1 사실 『공산당선언The Communist Manifesto』의 오마주인 듯한 제목보다는 그 밑의 부제목에 눈이 갔다. “정보시대 공유지 구축을 위한 제안, 카피파레프트와 벤처 코뮤니즘”이 그것이다. ‘공유지’ 그리고 ‘카피파레프트’란 단어에 눈길이 닿은 것이다. 사실 요즘 ‘공유’란 용어가 흔하게 쓰이는 만큼(비슷하게는 ‘공동성’, ‘공유 도시’, ‘공유 경제’ 그리고 ‘공공 공간’에서 ‘셰어하우스’까지) 그 의미가 명확하게 손에 잡히지는 않는다. ‘카피파레프트’는 낯선 단어이기는 해도 카피라이트 혹은 카피레프트와 같이 지적재산권과 관련된 이야기이리라 짐작되었다. 이 문제 역시 설계 분야와 무관하지 않다. 일례로 설계공모에서 저작권은 누구에게 있는가? 상금을 걸고 안을 공모한 발주처에 저작권이 돌아가야 하는 가, 아니면 창작자인 설계자에게 있는가 등은 가늠하기 쉽지 않은 문제다. 이렇게 둘다 ‘올바르게’ 보이기는 하지만 함께 놓기 어려운 두 개념이 만나 무슨 이야기를 할는 지 궁금했다. 그런 연유로 새 책 담당 기자에게 압력을 넣어 책을 먼저 손에 들었다. 『텔레코뮤니스트 선언』은 인터넷 상에서 일어나는 ‘공유’에 관한 통상적 이해를 뒤집는다. 흔히 웹2.0으로 통칭되는 트위터, 페이스북 같은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 유튜브 같은 커뮤니티 공유 사이트의 등장은 과거 콘텐츠의 일방적 수용자를 직접적인 생산자이자 유통자로 참여하게 하면서 수평적 소통과 자유로운 협력을 보장하는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이 책의 저자인 클라이너Dmytri Kleiner는 과연 웹2.0이 새로운 소통과 협력의 모델을 제시하는 혁명적인 모델인가 질문한다. “웹2.0은 공동체가 창출한 가치를 사적으로 포획하는 비즈니스 모델이다.” 일례로 “유튜브의 진정한 가치는 사이트 개발자가 만드는 것이 아니라 유튜브에 비디오를 올리는 사람들이 만든다. 그러나 유튜브가 10억 달러가 넘는 주식으로 구글에 매각될 때 이 비디오를 만든 사람들이 받은 주식은 얼마나 되는가? 아무것도. 전혀. 없다.” 웹2.0 기업들은 자신의 콘텐츠를 생산하고 발행하기 위한 수단이 없는 사용자들의 ‘집단 지성’을 중앙 집중화시켜 공동체가 창출한 가치를 사유화한다는 것이다. 이와 유사한 현상은 실제 물리적 세계인 도시에서도 볼 수 있다. 지리학자인 하비David Harvey는 『반란의 도시Rebel Cities』2에서 도시를 “온갖 유형, 온갖 계급의 사람들이 서로 싫어하고 적대하면서도, 하나로 뒤섞여 끊임없이 변화하고 이동하는 삶을 살아가는 공유재common를 생산하는 장”이라고 정의했다. 그리고 “부동산 개발업자가 활기찬 거리, 다채로운 다문화 생활양식 등 그 지역의 ‘개성’을 부유층에 매각”하는 일종의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 문제를 거론한다. “지역 원주민은 자신들이 만들어낸 공유재를 약탈당할 뿐만 아니라 종종 지대와 부동산세가 치솟는 바람에 쫓겨나기까지 한다.” 때로는 재활성화 정책으로 지역에 근근이 남아 있던 활력이 사라져 공유재 자체가 훼손되는 경우도 있다. 대표적으로 젊고 가난한 예술가들이 모여 만들어낸 뉴욕 소호 지구의 활력은 이 지역의 경제적 가치가 올라가면서 망가져갔다. 그리고 이 활력을 만들어냈던 예술가들은 비싼 임대료를 감당할 수 없어 빠져나가게 된다. 우리 도시에서도 가회동이나 삼청동, 신사동 가로수길에서 이러한 변화를 목도하게 된다. 그렇다면 공유지·공유재를 생산자들이 자유롭게 활용하는 방법에는 무엇이 있는 가? 클라이너는 ‘또래생산peer production’을 대안으로 제시한다. 이 용어는 하버드 대학교 법대 교수인 요카이 벤클러가 자유소프트웨어와 위키피디아 그리고 유사 작업들이 생산되는 방식을 기술하기 위해 만들었다. 또래생산은 다른 사람들의 소비를 방해하지 않는 ‘비경쟁적인 자산’으로서 공유지를 구축할 뿐만 아니라, 사실상 재생산비용이 들지 않는다. 그렇다면 이렇게 생산한 사용가치를 교환가치로 바꿀 수 있을 까? 바꾸어 말하면 또래생산자들이 자신의 생계유지에 필요한 물질적 필요를 어떻게 확보할 수 있는가의 문제가 발생한다. 이에 클라이너는 독립적인 또래peer들 간에 필요한 물질 자산을 배분하는 시스템인 ‘벤처 코뮤니즘’을 제시한다. 벤처 코뮤니즘이 노동자들의 자기조직화를 위한 새로운 모델이라면, 카피파레프트 copyfarleft는 비물질 재화를 공유지로 가져오기 위한 수단이다. 아이디어에 대한 배타적 권리인 카피라이트는 ‘창작하는 사람들의 땀과 노력을 인정하고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는 가정에 근거하는데, 클라이너는 사실 이것이 보호하는 것은 창작자가 아니라 창작물을 판매하고 유통하는 기업의 수익이라고 설명한다. 이러한 카피라이트를 비판하며 나온 것이 안티카피라이트anti-copyright나 카피레프트copyleft다. 둘 다 모든 사람들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비-소유의 공유 공간을 창출하기 위한 시도다. 그러나 여전히 기업들은 해당 라이선스를 어기지 않으면서 상업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는 문제가 있다. 또한 클라이너는 카피라이트의 대안으로 널리 이용되고 있는 크리에 이티브 커먼즈(CC)에 대해 강하게 비판한다. CC에서 저자는 다른 이용자들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할 수 있지만, 그 역시 저자 자신이 상업적 이용의 권리를 보유한 상태이기 때문에 그 저작물은 전혀 공유지에 속한 것으로 간주될 수 없다는 것이다. 따라서 저자는 카피파레프트를 주장하며 상업적 이용에 대한 계급적 제한이라는 새로운 기준을 도입한다. 노동자 소유 기업은 카피파레프트 저작물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지만 사적 소유 기업의 사용은 제한된다. 카피파레프트는 이러한 기준을 통해 상업적 이용이 아니라, 공유지에 기반하지 않은 사용을 제한하고자 한다. 클라이너가 주장하는 공유의 방식을 실제 물리적 공간에 그대로 대입하기에는 무리가 있겠지만, 다양한 방식으로 공간과 가치를 공유하려는 창작자들에게 의미있는 생각거리를 던져준다. 그리고 이번 호에 실린 ‘리빌드 바이 디자인Rebuild by Design’에서 그런 실마리를 찾게 된다. 필자인 유영수 소장의 말을 다시 옮겨본다. “이 같은 공모과정의 가장 큰 가치는 무엇보다 각 팀들이 단순한 경쟁 구도에서 벗어나 각자가 수행한 지역에 대한 분석과 그로부터 도출한 중요한 아이디어를 다른 모든 이들과 공유함으로써 지역 전체를 위한 더 나은 해법을 찾아내려는 공통의 목적에 기여한다는 점이다. 즉 공모 과정에서 생산된 모든 지적 결과물은 어느 팀에 제한적으로 귀속되는 것이
아니라 공공의 자산으로 활용된다는 의미다.”

상업적인 규모의 수경재배는 1930년대 판아메리카항공(Pan America Airlines)의 재급유지였던  태평양의 바위 투성이 섬(웨이크 섬, Wake Island)에서 1930년 대 처음으로 시작되었다고 한다. 항공사는 기내식으로 제공할 신선한 채소가 필요했다. 이후 수경재배 방법은 토양이 없는 섬에서 항공기 승객들에게 제공할 채소를 생산하기 위해 널리 사용되기 시작했다.

물고기를 양식할 때 사용된 사료가 식물에 필요한 양분으로 전환되어 사용되는 시스템을 말한다. 식물이 과량의 양분을 소모하면서 물고기가 살고 있는 물을 정화한다. 자연적인 미생물의 분해 활동이 양분을 식물 비료로 전환하기도 하고 물을 깨끗하게 정화하기도 한다. 이렇듯 아쿠아포닉스 방식에서는 식물과 물고기가 공존하는 생태계가 만들어진다. 이 공생관계는 물고기 폐기물은 식물의 성장을 돕는 양분으로 사용되고, 식물은 천연 필터로서 물고기가 살 수 있도록 물을 정화함으로써 완성된다. 특징은 다음과 같다.

모듈 하우징이있는 40-160W 무인 LED 홍수 조명 80W Driverless 모듈 LED 홍수 빛은 높은 품질과 저렴한 가격으로 우리의 새로운 모델입니다. 이 제품의 밝기는 최대 10500lm (120lm / w)으로, 높은 루멘 요구 사항을 완전히 충족시킬 수 있습니다. 또한 그림자가 없으며 조명이 어지러운 영역이 있습니다. 우리는 당신에게 exllent 밝은 빛을 제공 할 수 있습니다. Model NO.AD-FGD-80WDL2…

#부처꽃 #야생화 #수제분 #야생초 #들꽃 #wildflower #이씨네꽃상자 #leeflowerbox #야생화판매 #꽃스타그램 #가드닝 #가격 #봄 #꽃 #flower #도매 #야생화도매 #미니정원 #가드닝 #가든 #난 #수입난 Http://LeeflowerBox.blog.me 문의사항있으신분들은 연락주세요. 카카오톡ID:leeflowerbox #부처꽃

이와 같은 본 발명의 수경재배 인삼 기술의 보급은 인삼의 수경재배가 이루어지는 각 공정을 단열식 공장으로 제작하여 외부 온도에 영향을 받지 않게 하고, 가장 적정한 온도를 생육실에 공급하여 인삼의 생육을 촉진시키게 됨으로써, 기존의 노지 재배방식에서 대단위 토지의 재배에 따른 비용 및 관리의 문제점과 연작에 따르는 상토의 오염으로 인한 피해, 그리고 수확된 인삼의 관리 및 보관에 따르는 문제점들을 해소할 수 있게 될 것이다

농기자재신문이 새해를 맞아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통한 지속가능한 농업을 실현하고 있는 신젠타코리아(주) 한선호 대표이사를 지난 7일 만나 새해를 맞는 포부와 계획을 들어봤다. 한 대표는 한정된 자원과 경지면적 감소, 기후변화, 고령화 등과 같은 농업 현안들이 지속되고 있는 상태에서도 농업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작물보호제 및 종자개발에 전력투구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신젠타의 대표 제품 3인방인 에이팜, 오티바, 사파이어에 집중적인 마케팅을 통해 고객과의 접점을 늘리면서 각 시기별로 농가에서 필요로 하는 병해충 방제 및 영농 관련 컨설팅을 현장에서 직접 전달하는 활동들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농가 경영비 절감 효과로 호평을 받고 있는 ‘그로모어’ 프로그램을 전남지역을 넘어 경남 등으로 지역을 더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PLS제도 시행과 살충제 계란 파동 이후 강화되는 농식품 안전에 대비해 주요 작물에 대한 지속적인 적용확대와 사용방법의 확대를 통한 농업인의 편리성을 높이는 제품을 공급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고품질 고부가가치 농산물 생산의 기본이 되는 종자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농가가 요구하는 제품 및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제품시

이와 같은 종래 인삼재배방식이 가지고 있는 문제점의 해결을 목적으로 개시되어 있는 기술형태로써, 국내 공개특허공보 제7777호(2001.02.05.)와 제133189호(2006.12.26.)를 들 수 있다. 상기 특허공보 제7777호는 관상용 인삼 및 그 재배방법에 관한 것으로, 마사토와 부엽토, 숯을 소정 비율로 섞은 배합토를 화분에 넣고, 상기 화분에 묘삼을 이식하여 재배하는 등과 같은 일련의 방법을 제시한 것이다. 또한, 상기 특허공보 제133189호는 청정인삼 또는 장뇌삼의 무농약 재배방법에 관한 것으로, 황토에 숯분말과 게르마늄 중 적어도 어느 한 가지를 섞은 기능성토를 이용하여 청정인삼이나 장뇌삼을 재배하는 방법을 제시하고 있다.

그것을 알게 되었을 때 얼마나 많이 울었는지 몰라요. 태어나서 흘려본 적이 없는 따뜻한 눈물이었어요. 미워했던 누군가의 얼굴에서 천진난만함을 바라볼 수 있게 되었고 그와 동시에 그 사람을 사랑하게 되었어요. 도무지 용서할 수 없었던 그 사람, 마음을 바꾸니 얼마나 귀엽고 사랑스럽던지. 용서하지 못해 화를 내던 내 마음까지도 얼마나 귀엽고 사랑스럽게 느껴졌는지 몰라요.

클릭&그로우(Click & Grow)는 최첨단 화분입니다. 나노기술에 의해 산소와 물이 적절히 결합하여 영양소가 풍부한 흙에 한 달간 물 공급이 가능한 물탱크, 자동으로 스위치 온오프가 가능한 라이트 타이머, 1만 룩스의 빛을 공급해주는 LED 라이트, 정확한 영양분을 공급해주는 하이테크 듀얼 코팅 비료 등이 갖춰져 있습니다. 또한, 절약형 파워로 에너지 소모량이 적습니다.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 모두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KR20160089576A KR20150008704A KR20150008704A KR20160089576A KR 20160089576 A KR20160089576 A KR 20160089576A KR 20150008704 A KR20150008704 A KR 20150008704A KR 20150008704 A KR20150008704 A KR 20150008704A KR 20160089576 A KR20160089576 A KR 20160089576A

One comment

  • “I was asked to create a software program that can manage a farming cooperative with some 60 farmers,” explained Jang. “But there was no request for software updates from the cooperative, which made me realize that the industry is essentially in a rut when it comes to technology.”
    상기 목적을 달성하기 위하여 본 발명의 일 구체예에서 수경작물을 수용할 수 있는 작물수용부에 목적하는 수경작물을 위치시키는 단계; 상기 작물수용부에 상기 수경작물을 재배하는데 필요한 배양액을 유입시키는 단계 및 커버부 및 광집중 가이드부로 이루어진 반사갓부로 감싸져 있는 인공광원으로 상기 수경작물을 19,000 내지 20,000 lux의 조도상에서 생육시키는 단계를 포함하고 상기 광집중 가이드부는 폴리에스테르(PET)에 은나노 코팅한 것을 특징으로 하는 수경작물 재배방법을 제공한다.
    사이트가 오래된 숲의 창포 앉아있는 경우,지상 베어 불 룩의 뿌리는 이미 중간에 있었다있는, 당신은 그들이 peretsvetut 때까지 기다려 식물이 꽃 화살표를 해제하기 전에 분할을 물을 수 없습니다. 모두 같은,이없는 그가 땅에 밀접하게 같이 홍채는 무릎을 꿇고 서라도 개화. 그래서 식물을 파고 작은 부분으로 분할 주시기 바랍니다. 중요한 것은 각 delenki에 적어도 5 층의 팬으로 남아 있다는 것입니다. 그런 다음이 신선한 젊은 공장 6 월 이상 꽃 것입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